NEWS

[홍진기/Hong Jin Gi] “韓호러=신예 등용문”…‘귀문’ 뉴페이스 이정형X홍진기, 주목되는 이유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조회119회 작성일 21-07-13 15:47

본문

한국 공포 영화로 스타의 반열에 오른 배우들의 행보가 눈에 띄는 가운데, 체험 공포 영화 ‘귀문’(심덕근 감독, (주)고스트픽처스 제작)속 신예 배우 이정형, 홍진기가 인상적인 활약을 펼칠 것을 예고해 눈길을 끈다.

1998년 ‘여고괴담’을 시작으로 한국 공포 영화는 스타 탄생의 등용문이 돼 왔다. ‘여고괴담’ 시리즈의 최강희, 박예진, 송지효, 김옥빈 등의 배우들을 비롯해, '가위'의 하지원, 유지태, ‘장화, 홍련’의 임수정, ‘곤지암’의 박지현, 박성훈 등 많은 신인 배우들이 한국 공포 영화를 통해 스타 반열에 올랐거나, 이를 발판 삼아 스타로 거듭나는 과정에 있다.

이처럼 많은 배우들에 이어 한국 체험 공포 영화 '귀문' 속 배우 이정형, 홍진기가 실감나는 연기로 '한국 공포 영화=스타 탄생'이란 공식을 다시 입증할 것을 예고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한국예술종합학교 10학번 출신으로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되는 배우 이정형은 2016년 VR 단편 영화'미래형 전채요리'로 데뷔,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펜트하우스' 등 드라마에 출연하며 차근히 연기 경력을 쌓아 왔다. '귀문'에서는 등록금을 마련하기 위해 귀사리 폐수련원으로 들어가는 호러 영상 공모전 리포터 '태훈'으로 분해, 20대의 패기 넘치는 모습부터 극한으로 치닫는 감정 연기까지 유연하게 소화하며 극에 긴장감을 더할 예정이다.

무한한 잠재력을 지닌 신예 배우 홍진기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봉오동 전투’ 등의 영화와, ‘해치’ ‘웰컴2라이프’ ‘언더커버’ ‘무브 투 헤븐 : 나는 유품정리사입니다’ 등 드라마까지 꾸준한 작품 활동을 통해 연기력을 다져왔다. ‘귀문’에서는 동기인 혜영(김소혜), 태훈과 참가하게 된 호러 영상 공모전에서 촬영을 담당한 원재를 맡아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극 초반부 장난기 많고 호기심 가득한 모습과 달리 점차 겁에 질려가는 원재의 감정을 실감 나게 연기해 관객의 몰입감을 높여줄 것이다. 특히, 심덕근 감독은 두 배우에 대해 “작품 속 세 대학생의 친밀한 관계가 실제처럼 보이게 하기 위해 촬영 전에 김소혜, 이정형, 홍진기 배우가 자주 만나고 연기 연습까지 했다고 들었다. 작품에 대한 열정이 높아 감탄했고 현장에서도 놀라운 습득력을 보여줘 촬영이 굉장히 수월했다”며 극찬했다.

영화 '귀문'은 1990년 집단 살인 사건이 발생한 이후 폐쇄된 귀사리 수련원에 무당의 피가 흐르는 심령연구소 소장과 호기심 많은 대학생들이 발을 들이며 벌어지는 극강의 공포를 그린 작품. 기본 포맷인 2D는 물론, ScreenX, 4DX 등 다양한 포맷으로 오는 8월 전 세계 2,000여 개관 동시 개봉한다.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사진제공= 영화 ’귀문’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