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지창욱/Ji Chang Wook] ‘도시남녀의 사랑법’ 빠져들 수밖에 없는 ‘지창욱의 사랑법’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조회588회 작성일 21-02-18 09:44

본문

‘도시남녀의 사랑법’ 지창욱의 활약이 빛난다.

종영을 2회 남겨둔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도시남녀의 사랑법’에서 ‘박재원’ 역을 맡은 지창욱은 ‘캐릭터 그 자체’라는 호평을 받는 완벽한 연기력을 선보이고 있다.

지창욱은 박재원(지창욱 분)이 이은오(김지원 분)와 사랑하고 이별하고 다시 재회하며 변화하는 관계와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냈다. 이 과정에서 시청자들이 빠져들 수밖에 없는 ‘박재원만의 사랑법’을 알아보자.

◆ “넌 사랑에 빠지면 어때?” 알아가는 사랑법

다 거짓이었던 양양에서의 자신은 잊어 달라는 은오에게 재원은 물었다. “난 원래 까칠한데 사랑에 빠지면 부드러워지는 편이야. 넌 사랑에 빠지면 어떻게 되는데?” 서울에서의 은오를 새롭게 마주하려는 재원의 질문이었다. 은오의 글과 간직하고 있는 반지를 발견했을 때. 마음을 감추는 은오를 향해 물었다. “정말 네 진심이야? 그때 무슨 생각 했어?”

재원은 다가갈 수 있는 선 안에서 계속해서 질문을 던지며 은오의 진짜 마음과 모습을 알고 싶어 했다. 자기 사랑과 감정에만 취하지 않고 상대방을 알아가고 이해하려는 그의 사랑법은 은오에게도 보는 이들의 마음에도 조금씩 스며들어왔다.

◆ ‘일도 사랑도 후회 없이’ 표현하는 사랑법

‘이왕 세상에 점 하나 찍는다면 후회 없게, 오래 남는 건물을 짓고 싶다’라는 재원의 말처럼 그는 일도 사랑도 후회 없이 하려 한다. 양양에서 뜨겁게 사랑했던 시간은 물론 이별하고 재회하는 시간 동안 재원은 그의 마음을 아낌없이 표현한다.

“넌 나빠. 그런데도 널 좋아하는 나는 미친 사람이야.” 재원은 미운 마음, 슬프고 원망하는 마음을 애써 예쁘게 포장해 가리지 않는다. 가감 없이 전하는 감정 속에 여전히 사랑하는 마음을 담아 보내기 때문에, 그의 사랑이 더욱 진솔하게 다가온다.

◆ “네 마음이 편한 게 좋으니까” 존중하는 사랑법

지금은 사랑보다 진짜 자신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는 은오. 그동안 알 수 없었던 생각과 이유를 알게 되자 재원은 그의 마음을 먼저 존중했다. 은오의 마음이 편한 게 좋다며, 이전에는 받지 않았던 카메라 가방을 받아 들었다. 그리워하고 이별에 아파했던 전과 달리 덤덤한 재원의 모습에는 자신의 감정에 부담을 느끼지 않기 바라는 배려가 담겨있었다. 그러면서 은오에게 돌려주는 캐리어에 재회하면 주려던 목걸이를 함께 담아 보냈다. 사랑하는 사람의 생각을 존중하면서도 자신의 마음 또한 존중하고 외면하지 않는 그만의 사랑법이다.

서로가 전부였던 사랑의 순간, 그리움에 애달프게 눈물 흘리던 순간, 다 거짓말임을 알았던 원망의 순간, 새롭게 다시 사랑을 바라보는 순간. 재원의 사랑 속에서 지창욱은 변주하는 감정 곡선을 완벽하게 그려내며 매번 명장면을 탄생시켰다.

지창욱은 완벽한 연기력으로 인물의 감정 속으로 시청자를 몰입시키는 것은 물론 설레는 로맨스까지 선사하며 믿고 보는 배우임을 다시금 입증했다. 지창욱이 그리는 박재원의 사랑이 어떤 결말을 맞을지 궁금증을 더하는 ‘도시남녀의 사랑법’은 매주 화요일, 금요일 카카오TV에서 오후 5시, 넷플릭스에서 오후 7시 공개된다.



스포츠서울= 정하은 기자
사진제공= 카카오TV ‘도시남녀의 사랑법’ 캡처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