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지창욱/Ji Chang Wook] ‘도시남녀의 사랑법’ 지창욱·김지원 핫한 배우들의 핫한 만남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조회167회 작성일 20-11-10 18:29

본문

‘도시남녀의 사랑법’ 지창욱, 김지원, 김민석, 류경수, 소주연이 첫 만남부터 완벽한 시너지를 선보였다.

오는 12월 공개 예정인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도시남녀의 사랑법’은 복잡한 도시 속 내 안에 또 다른 나를 품고 치열하게 살아가는 청춘들의 리얼 연애담을 그린다. 빠르지만 결코 가볍지 않은 사랑법이 다채로운 도시 풍경과 어우러져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전망. 시즌제로 제작되는 ‘도시남녀의 사랑법’ 그 첫 번째 이야기는 '나의 사랑스러운 카메라 도둑'이라는 부제로 포문을 연다. ‘또 다른 나’를 꿈꾸며 행복과 사랑을 찾아 순수의 일탈을 즐기는 도시남녀, 자신의 삶에 누구보다 솔직하고 적극적으로 부딪칠 줄도 아는 이들의 ‘찐’ 연애담이 공감을 불어넣는다.

이날 진행된 대본 리딩에는 ‘사이코지만 괜찮아’, ‘질투의 화신’ 등을 연출한 박신우 감독과 ‘로맨스가 필요해’ 시리즈, ‘연애의 발견’, ‘로맨스는 별책부록’ 등을 집필한 정현정 작가를 비롯해 지창욱, 김지원, 김민석, 류경수, 소주연 등이 참석해 차진 연기 호흡을 펼쳤다. 공감을 자극하는 대사 위에 믿고 보는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져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첫 만남부터 퍼펙트 케미를 선보인 지창욱과 김지원은 ‘설렘장인’의 진가를 발휘했다.

먼저 열정 넘치는 건축가 ‘박재원’으로 분한 지창욱은 변화무쌍한 연기로 설렘을 선사했다. 박재원은 솔직하고 낭만적이며, 뜨겁게 사랑할 줄도 아는 로맨티스트다. 일 년 전 자신의 마음을 빼앗고 한여름 밤의 꿈처럼 사라진 ‘카메라 도둑(?)’ 그녀를 잊지 못하는 인물. 지창욱은 현실감 넘치면서도 자신만의 색이 돋보이는 연기로 뜨겁고도 순수한 박재원의 매력을 배가, “역시 지창욱”이라는 감탄을 자아냈다.

(중략)

무엇보다 지창욱, 김지원의 케미스트리는 완벽했다. 현장을 로맨틱한 에너지로 가득 채운 두 배우의 열연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티격태격하다가도 달콤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시너지가 드라마를 향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특히, 정현정 작가 특유의 감성적이면서도 현실적인 대사를 주고받는 두 사람의 연기 호흡은 설렘을 극대화했다.

(중략)

내 안에 또 다른 나를 품고 살아가는 청춘들, ‘로맨스 드림팀’이 빚어낸 사랑에 관한 솔직한 입담은 설렘을 너머 현실 공감을 불어넣었다.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어쩌면 나의 이야기 같은 도시남녀의 로맨스가 더욱 기다려진다.

한편, ‘도시남녀의 사랑법’은 ‘미스티’, ‘로맨스는 별책부록’ 등을 기획, 제작한 글앤그림이 제작을 맡았고, 오는 12월 카카오TV를 통해 공개된다.


한경닷컴= 김소연 기자
사진제공= 카카오TV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