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funE] '브라보 마이 라이프' 현우, 극과 극 연기 오가며 호평

Hyun Woo
작성자
glorious
작성일
2017-11-30 10:51
조회
61

'브라보 마이 라이프' 현우, 극과 극 연기 오가며 호평


 


 


[ SBS funE | 김재윤 기자] SBS 주말특별기획드라마 '브라보 마이 라이프'의 현우가 극과 극을 오가는 탁월한 연기로 호평을 받고 있다.

'브라보 마이 라이프'에서 카메라 울렁증을 지닌 무명배우 김범우 역을 맡아 한층 성숙된 연기를 펼치고 있는 현우는 지난 방송에서 트라우마로 고통받는 모습과 연기에 완벽히 몰입한 소름 돋는 연기로 극과 극의 두 가지 모습을 흥미진진하게 그려냈다.

지난 9회 방송에서 현우는 상대 배우로부터 구타당하는 장면을 촬영하다 공황 상태에 빠져 넋을 잃고 고통스러워하는 범우의 모습을 실감 나게 그리며 시선을 집중시켰다. 그동안 도나(정유미 분)의 도움으로 카메라 울렁증을 점점 회복하고 있었던 범우(현우 분)였기에 시청자들의 마음을 졸이게 만들며 안타까움을 자아내게 했다. 하지만 이도 잠시. 범우는 도나의 염려에 "제가 이겨내야 할 문제에요"라며 스스로 이겨내고자 노력하는 의지를 결연히 보여 보는 이들로 하여금 응원을 이끌어냈다.


이와 반대로 현우는 완벽한 감정 연기로 또 한 번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앞서 트라우마로 인해 불안한 모습을 보이던 범우가 다시 마음을 단단히 붙잡고 연기에 집중하는 모습을 흥미롭게 펼친 것. 범우는 출연 중인 드라마 '아칸투스'에서 라라(도지원 분)의 잃어버린 아들로 분하며 '감동의 모자 재회 장면'을 완벽하게 그려내 방송 후 '실력파 배우'로 주목받게 됐다. 이 과정에서 현우는 맡은 역할에 순간 몰입해 시청자의 눈물샘을 자극하는 폭풍 오열로 흡입력 넘치는 열연을 보이며 앞선 모습과는 전혀 상반된 연기로 보는 이들을 극 속으로 강렬하게 끌어당겼다.

이처럼 현우는 한 인물 안에 카메라 울렁증을 지닌 불안한 배우의 모습부터 탄탄한 실력을 지니고 있는 완벽한 배우의 모습까지 180도 다른 범우의 두 가지 모습을 리얼하게 소화해내며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시키고 있다.

 


또한 다채로운 사연을 지닌 범우 캐릭터에 완벽하게 몰입해 섬세한 캐릭터 표현력으로 극의 완성도를 높이는가 하면 현실 청춘의 아픔과 성장도 공감 가게 그려내며 시청자들로 하여금 호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한편, 범우의 성장과 범우-도나의 관계 변화가 기대되는 '브라보 마이 라이프'는 매주 토요일 밤 8시 55분부터 4회 연속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