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ews24] 이호원, "'투깝스' 종영 실감 안 나..기억에 남을 소중한 경험"

Lee ho won
작성자
glorious
작성일
2018-01-19 18:48
조회
530
68542870

이호원이 드라마 ‘투깝스’ 종영 소감을 전했다.


MBC 월화드라마 ‘투깝스’가 지난 16일 종영한 가운데, 쾌활하고 능청스러운 강력 2팀 막내 형사 독고성혁 역으로 활약한 이호원이 마지막 소감을 전한 것.​


이호원은 소속사를 통해 “독고성혁의 이호원입니다. 벌써 새해를 맞이하고 투깝스가 종영했다는 게 실감이 나지 않습니다. 좋은 분들과 소중한 경험을 쌓을 수 있어서 행복했습니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이어 이호원은 “활발하고 밝은 독고성혁을 만나 설레고 긴장되기도 했지만 지금까지와 다른 모습을 여러분께 보여드릴 수 있어서 기뻤습니다. 기억에 남길 또 하나의 캐릭터를 보내야 한다니 시원섭섭하네요”라고 아쉬운 마음을 전했다.


또 “‘투깝스’를 통해 멋진 선배님들과 함께 작품을 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습니다. 매 촬영마다 항상 잘 챙겨주셔서 감사했고, 정말 많이 배웠습니다. 그리고 드라마를 위해 바쁘게 고생하셨던 모든 스태프분들과 감독님, 작가님, 배우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습니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93756934


마지막으로 이호원은 “드라마 ‘투깝스’를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셨던 시청자분들 덕분에 추운 겨울이었지만 따뜻하게 촬영하고 잘 마무리할 수 있었습니다. 다른 작품과 무대에서도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올 한해 행복하고 기쁜 한해 되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끝인사를 전했다.

 

이호원은 마지막 회까지 차동탁(조정석)의 파트너 형사이자 조력자로 찰떡 호흡을 자랑하며 유쾌한 매력으로 극의 활력을 불어넣어 눈길을 끌었다. 동탁뿐만 아니라 강력 2팀 선배 형사, 고봉숙(임세미)와의 톡톡 튀는 케미를 선보이며 호평받기도. 매 작품마다 맞춤 캐릭터 소화력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을 사로잡는 이호원의 행보가 더욱 기대된다.

 

한편 이호원은 뮤지컬 ‘모래시계’에서 카리스마 경호원 재희 역으로 관객과 만나고 있다.

 

사진제공=글로리어스, MBC 영상캡처

고홍주 기자 falcon12@enews24.net​